축구단소식

제주, 포항 원정서 1-2 아쉬운 패배
2017.05.14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포항 원정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제주는 14일 오후 3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제주는 같은날 울산 현대와 0-0으로 비긴 전북 현대에게 1위 자리를 아쉽게 내주고 말았다.

 

 


 

 

이날 경기서 제주는 지난 9일 감바전과 동일한 포메이션과 선수 구성을 가져갔다. 마그노와 황일수가 투톱을 이뤘고 정원, 권순형, 마르셀로, 이창민, 안현범이 중원에 나섰다. 스리백은 백동규, 조용형, 권한진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김호준이 지켰다.

 

 

양 팀 탐색전은 포항의 코너킥으로 끝났다. 포항이 경기 시작과 동시에 코너킥 찬스를 얻었고 문전 앞 헤딩까지 이어갔다. 제주는 페널티 박스부터 측면까지 빠른 역습으로 공격을 진행했다. 이창민이 빠른 크로스로 포항 수비를 위협했다.


제주는 지공으로 포항을 공략했다. 이창민이 박스 투 박스 움직임으로 제주 중원에 활력을 더했고 마르셀로가 1선과 2선을 오가며 연계했다. 포항은 양동현이 2선으로 내려온 공간을 침투하는 형식으로 제주 골문을 노렸다.

전반 30분에 접어들자 경기가 소강상태에 빠졌다. 포항과 제주는 중원과 측면에서 주도권 싸움을 했다. 제주가 볼 소유를 늘리며 경기 템포를 유지했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약속된 프리킥으로 포항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제주가 후반 초반 포문을 열었다. 측면에서 유기적인 패스로 돌파구를 찾았고 마르셀로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포항은 중원에서 볼을 끊어내 역습을 진행했고 무랄랴가 중거리 슈팅으로 제주 골문을 노렸다.


포항이 선제골 찬스를 잡았다. 양동현이 전반 11분 페널티킥을 처리했지만 골 포스트를 맞고 튕겨 나왔다. 위기를 넘긴 제주는 빠른 역습을 시도했고 강현무 골키퍼와 1:1 상황을 만들었다.

선제골은 포항이었다. 양동현이 후반 14분 제주 수비를 차례로 벗기며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룰리냐의 패스도 돋보였다. 그러나 마르셀로가 후반 18분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포항과 제주는 각각 이광혁과 멘디 투입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 공방전이 계속됐다. 하지만 제주는 후반 46분 김광석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며 분루를 삼켜야 했다.

 


 

 

 

목록
이름 비밀번호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