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단소식

조성환 감독 'K리그가 아시아 최고의 리그라는 것 보여줄 것'
2017.05.09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조성환 감독이 아시아 무대에서 계속 K리그의 자존심을 지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제주는 9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감바와의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6차전에서 정운과 황일수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3승 1무 2패 승점 10점을 확보한 제주는 장쑤-애들레이드전 결과와 상관없이 조 2위를 차지하며 팀 사상 첫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조성환 감독은 "ACL에서 K리그가 부진했는데 제주가 16강 진출해서 K리그의 자존심을 지켰다. 16강 진출에 안주하지 않고 K리그가 아시아에서 최고의 리그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승리의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성환 감독은 전방위 압박을 가한 게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조성환 감독은 "적극적인 수비를 주문했다. 감바는 색깔이 뚜렷한 팀이며 아기자기한 움직임이 좋다. 마그노, 황일수, 마르셀로 등 1선부터 강한 압박을 통해 역습을 나섰고 원활한 공격을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제주는 F조 1위와 16강에서 맞붙는다. 이에 조성환 감독은 "우라와 레즈가 올라올 확률이 높다. 조별리그를 통해 새로운 리그에 대한 적응력을 높였다. 우라와든 상하이 상강이든 우리 축구를 보여줄 수 있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리그와 ACL 일정을 병행하는 점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처음 경험하는 두려움 없이 이겨내고 있다. 체력적인 부분은 로테이션을 통해 극복하고, 리그에서도 순항하면서 ACL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목록
이름 비밀번호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