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단소식

6년 만의 제주시 경기...제주, 수원에 1-2 석패
2017.04.30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6년 만에 열린 제주시 경기에서 수원 블루윙스에게 아쉽게 패했다.

 

제주는 30일 오후 3시 제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 블루윙스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양팀 모두 3-4-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홈팀 제주는 장쑤 원정에서 부상을 당한 알렉스와 김원일의 공백을 권한진으로 메웠다. 원정팀 수원은 공격형 미드필더 다미르의 패스 줄기를 따라 염기훈과 조나탄이 최전방에서 제주의 골문을 노크했다.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은 쪽은 제주였다. 제주는 힘과 높이를 겸비한 멘디를 앞세워 수원 수비라인을 흔들었다. 제주는 전반 9분 이찬동의 오른발 슈팅이 문전 앞에 자리한 멘디의 발끝에 제대로 걸리지 않으며 홈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분위기는 전반 19분 김민우의 선제골로 수원으로 넘어갔다. 김민우는 왼쪽 측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제주의 골망을 뒤흔들었다. 김민우는 전반 22분 코너킥 찬스에서 또 다시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지만 왼쪽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수원은 후반 7분 또 다시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왼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조나탄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연결됐지만 이창근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물거품이 됐다. 제주는 후반 9분 김상원을 빼고 부상에서 회복한 정운을 교체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쉽사리 경기의 흐름을 잡지 못하자 제주는 후반 13분 안현범을 빼고 마르셀로 카드를 꺼냈다. 수원은 후반 19분 체력이 소진된 김종우와 이용래를 맞바꾸며 공수의 견고함을 계속 유지했다. 하지만 수원은 후반 26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멘디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키커로 나선 마르셀로에게 실점을 내줬다.

 

다시 반격에 나선 수원은 후반 29분 제주의 볼처리 미숙을 틈타 조나탄이 결정적 득점 찬스를 맞이했지만 이창근 골키퍼의 선방에 무위에 그쳤다. 제주와 수원은 후반 33분 각각 문상윤과 산토스를 교체 투입하며 결승골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또 다시 균형을 깨트린 쪽은 수원이었다. 후반 36분 고승범의 크로스를 조나탄이 문전 앞에서 환상적인 바이시클킥으로 골 사냥에 성공했다. 이후 제주의 막판 공세가 이어졌지만 수원의 골문은 끝내 열리지 않았고 결국 분루를 삼켜야 했다.

 


목록
이름 비밀번호
등록